부천점
강서점

For your health life
여성의 아름다움건강을 지켜드리는
비너스여성클리닉

Home > 유방암클리닉
유방암

산업의 발달에 따른 소득의 증가와 더불어 음식물 섭취패턴의 변화, 생활방식의 서구화, 환경오염 등으로 한국인들에게 심·혈관 질환, 당뇨병, 폐암, 대장암 등의 선진국형 병들이 증가하고 있으며, 여성들에게 유방암의 증가는 주목해야 합니다.

유방암의 증가 현상은 90년대 들어 분명해졌고 유방암은 이미 우리 여성들 곁에 바짝 다가서 있습니다. 80년대에는 전체 암의 9%로 여성암 중 3위(자궁, 위, 유방)이던 유방암이 90년대 들어서 급속히 증가하였습니다. 98년 통계에 의하면 결국 14.1%로 13%인 자궁암을 앞질러 여성 2위의 암이 되었으며 16.3%로 1위인 위암과 순위다툼을 벌였고 2001년 통계에서는 유방암이 16.1%로 위암 15.3%, 대장 10.5%, 자궁암10.1% 등을 누르고 1위의 암으로 올라섰습니다. 예방 의학자들이 예측한 바와 같이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 소득이 높은 아시아 국가나 구미 각국과 같이 유방암이 여성 1위의 암이 된 것입니다.

회회색, 녹색, 갈색 또는 무색의 유두분비물이 나옵니다.유방암의 가능성이 많습니까?

페이지 정보

관리자 작성일09-05-19 10:09 조회1,379회 댓글0건

본문

말은 안해도 정상인의 상당수에서 유두분비물이 나옵니다.
이러한 분비물은 다양한 색깔로 관찰되며 대부분 양쪽 유두에서 나옵니다. 
유두는 짜면 분비물이 나오게 되며 양은 매우 작습니다. 월경주기 중 언제나 분비물이
나올 수 있습니다. 
유방증상이 동시에 양쪽유방에 나타나면 호르몬주기의 변화에 의한 것이며 암과는
관련이 없는 것입니다. 

문제가 되는 분비물은 지속적이고, 유두를 짜지 않아도 나오는 즉 저절로 나오는
분비물로 한쪽 유두에서만 나오는 경우입니다.  핏빛의 분비물도 역시 중요한 증상으로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